한국중소기업협의회
 
 

제목: 고용부, 2016년 하반기 시군별 주요고용지표 집계 결과 발표


글쓴이: KCMI

등록일: 2017-02-21 13:35
조회수: 2594
 
고용노동부가 2016년 하반기 지역별고용조사를 실시하고 시군별 주요고용지표 집계 결과를 발표했다.

◇ 취업자 및 고용률

2016년 하반기(’16년 10월) 9개 도의 시지역 취업자는 1,222만 6천명으로 전년동기대비 32만 6천명(2.7%) 증가하였고 군지역 취업자는 218만 4천명으로 3만명(1.4%) 증가하였다.

시지역의 고용률은 59.2%로 전년동기대비 0.6%p 상승하였고 군지역의 고용률은 66.6%로 0.1%p 상승하였다. 군지역의 고용률이 시지역보다 7.4%p 높게 나타났다.

* 군지역의 고용률이 시지역에 비해 높은 이유는 시지역에 비해 군지역의 농림어업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아 취업자 중에서 고령층 및 여성이 차지하는 비중이 크기 때문임

◇ 실업자 및 실업률

9개 도의 시지역 실업자는 37만명으로 전년동기대비 7천명(1.8%) 증가하였고 군지역은 2만 8천명으로 0.4% 증가하였다.

시지역의 실업률은 2.9%로 전년동기대비 0.1%p 하락하였으나 군지역의 실업률은 1.3%로 전년동기와 동일하였다.

시지역의 실업률이 군지역보다 1.6%p 높게 나타났다.

◇ 고용률 상·하위 지역

시지역의 고용률은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72.4%), 충청남도 당진시(69.4%),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67.0%) 등에서 높게 나타났고, 경기도 동두천시(51.5%), 과천시(52.6%), 전라북도 전주시(53.2%) 등에서 낮게 나타났다.

군지역의 고용률은 경상북도 울릉군(79.5%), 전라남도 신안군(76.3%), 전라북도 장수군(75.5%) 등에서 높게 나타났고, 경기도 양평군(58.1%), 연천군(60.4%), 경상남도 함안군(60.5%) 등에서 낮게 나타났다.

◇ 임금근로자 비중 상·하위 지역

임금근로자 비중은 경기도 과천시(83.1%), 성남시(83.0%), 수원시(82.7%) 등에서 높게 나타났고, 전라남도 신안군(19.3%), 고흥군(24.6%), 경상북도 군위군(24.8%) 등에서 낮게 나타났다.

*임금근로자 비중은 제조업 및 서비스업 등이 발달한 수도권의 시지역에서 대부분 높게 나타났고, 농림어업의 비중이 높은 군지역에서 대부분 낮게 나타났음

◇ 활동상태별 비경제활동인구 비중 상위 지역

‘재학·진학준비’의 비중은 전라남도 무안군(37.1%), 경상북도 경산시(33.6%), 충청남도 금산군(32.5%) 등에서 높게 나타났다.

‘연로’의 비중은 전라북도 장수군(40.2%), 진안군(39.9%), 임실군(37.3%) 등에서 높게 나타났다.

‘육아·가사’의 비중은 충청북도 보은군(56.8%), 경상북도 예천군(56.5%), 경상북도 봉화군(53.3%) 등에서 높게 나타났다.

◇ 근무지기준과 거주지기준 고용률 차이 상·하위 지역

전라남도 영암군(49.0%p), 경상북도 성주군(31.6%p), 충청북도 진천군(25.4%p) 등에서 근무지기준 고용률이 거주지기준 고용률보다 높게 나타났다.

* 인근지역에서 해당 시·군의 산업·농공단지내로의 통근 인구가 많기 때문임

경기도 오산시(-20.6%p), 광명시(-19.0%p), 의왕시(-16.4%p) 등에서 근무지 기준 고용률이 거주지기준 고용률보다 낮게 나타났다.

* 이 지역들은 주거도시로서의 특성이 강함

※일반적으로 고용률은 거주지를 기준으로 집계하고 있으나, 지역간 취업자의 유입 및 유출현상을 비교하기 위하여 근무지(사업체 소재지) 기준의 고용률도 산출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 이전글: 2월 432억 달러로 20% 늘어…반도체 54% 급...
▽ 다음글: 중소기업청, ‘글로벌 기업가정신 연구’ 1월 총...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