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중소기업협의회
 
 

제목: 하반기 환율 1,100원대 하락


글쓴이: KCMI

등록일: 2009-02-26 19:33
조회수: 1962
 
원·달러 환율이 올해 상반기까지 1,400원 안팎에 머물다 하반기에 1,100원대로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삼성경제연구소는 최근 ‘외환시장 3대 궁금점과 시사점’이라는 보고서에서 “글로벌 달러화 및 엔화의 강세, 원화 약세 등 최근 나타나고 있는 특이 현상들은 하반기에 중단될 가능성이 크다”며 이같이 내다봤다.

연구소는 “미국발 금융위기, 막대한 재정적자와 무역적자, 경기침체 등 미국의 경제여건을 생각할 때 달러화 강세는 이해하기 어렵다”며 “금융불안이 심해질수록 달러가 강세를 보이는 것은 결국 결제통화로써 사용되는 기축통화의 위력”이라고 설명했다.

연구소는 “엔화 역시 일본의 심각한 경기 침체와 글로벌 달러화 강세라는 흐름 속에서도 강세를 보이고 있는데 이는 엔케리트레이드 자금의 청산에 따른 것”이라고 진단했다.

반면 “원화는 국내 외화유동성이 다소 개선됐음에도 더 약세를 보이고 있다”며 “이는 국내은행의 대규모 단기외채 상환수요, 무역수지 악화 등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런 현상들은 글로벌 금융불안이 진정되는 올해 하반기에 사라질 것으로 연구소는 내다봤다.

연구소는 “각국의 금융시장 안정화 조치와 대규모 경기부양 효과 등으로 하반기에는 금융불안이 진정되고 국내 금융권의 외화조달 여건이 개선되면서 원화가 지나친 약세에서 벗어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반기 원화 환율은 달러당 1,200원 이하, 100엔당 1,300원 이하로 하락할 것으로 각각 예상했다.

연구소는 “당국은 외화유동성 대책을 보완하고 외평채 추가발행, 교포자금 유치 등으로 단기적인 환율 불안에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 이전글: 수출중소기업에 1,500억 지원
▽ 다음글: 경기침체 틈타 기술무역장벽 거세져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