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중소기업협의회
 
 

제목: 고용노동부, 설 명절 앞두고 임금체불 청산에 적극 나서


글쓴이: KCMI

등록일: 2018-01-29 13:22
조회수: 90
 
고용노동부가 올해 설 명절을 맞아 1월 29일부터 2월 14일까지 ‘체불임금 청산 집중지도기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고용노동부는 이 기간에 임금체불 예방 및 조기청산을 지원하기 위해 전국 47개 지방노동관서에서 비상근무체제(평일 09:00~21:00, 휴일 09:00~18:00)를 구축하여 운영할 계획이다.

설 대비 ‘체불임금 청산 집중지도기간’ 중에는 취약 사업장을 대상으로 체불임금 예방 및 청산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게 된다.

그간 임금체불이 많이 발생했던 사업장, 사회보험료 체납 사업장 등 3만2천여개소를 선정하여 임금체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 지도하고 체불사업주 융자제도 안내 등도 병행할 계획이다.

먼저 지방노동관서별로 ‘체불청산기동반’을 운영하여 다수인 체불 및 건설현장 체불 등 신속한 조치가 필요한 경우 즉시 현장에 출동하여 해결하는 등 현장 대응을 강화하고 신분상 불이익을 우려하여 익명으로 임금체불을 제보하는 경우에도 적극적으로 권리구제에 나설 계획이다.

*기동반 : 근로개선지도과장(반장), 근로감독관(반원)으로 구성, 운영

이와 함께 일시적인 경영난으로 체불이 발생한 사업주와 임금을 지급받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노동자에 대하여 융자 한도·금리를 조정하여 생활 안정 지원도 강화할 계획이다.

일시적 경영난으로 불가피하게 체불이 발생하였으나 청산 의지가 있는 사업주를 위해 실시하는 저리 융자사업의 금액을 기존 5천만원에서 7천만원으로 상향 조정하고 금리도 한시적으로 1%p를 인하(신용·연대보증 3.7%→2.7%, 담보제공 2.2%→1.2%)한다.

또한 체불노동자 생활 안정 지원을 위해 운영하고 있는 생계비 대부 금리도 한시적으로 1%p를 인하(2.7%→1.5%)한다.

고용노동부 김왕 근로기준정책관은 “임금 체불로 고통받지 않고 가족과 함께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임금체불 예방 및 조기청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 이전글: 지난해 벤처펀드 첫 4조원 돌파…투자도 ‘사상 ...
▽ 다음글: 지난해 가계대출 90.3조 ↑…증가세 둔화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enFr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