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중소기업협의회
 
 

제목: 지난해 가계대출 90.3조 ↑…증가세 둔화


글쓴이: KCMI

등록일: 2018-01-11 00:12
조회수: 426
 
지난해 은행과 보험, 상호금융, 저축은행, 여전사, 새마을금고 등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액은 90조 3000억 원을 기록, 2016년 가계대출 증가액 123조 2000억 원의 72% 수준(↓32조 9000억 원)으로 둔화됐다.

12월 중 전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5조 9000억 원으로 전년 동월 증가액 9조 2000억 원 대비 3조 3000억 원 감소했다.

금융위원회는 10일 2017년 가계대출·금융시장 동향 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금융위에 따르면 은행권 대출은 2017년 12월 중 4조 1000억원 증가해 전년 동월(+3조4000억  원) 대비 증가세가 소폭 확대(↑7000억 원)됐으나, 2017년 연중으로는 58조 8000억 원 늘어 전년(+68조 7000억 원) 대비 증가규모가 감소(↓9조 9000억 원)했다.

주택담보대출은 입주물량 확대로 집단대출 증가세가 둔화되며, 12월 증가규모(+2조8000억 원)가 전월(+3조원) 대비 2000억원 감소했다.

기타대출은 연말 상여금 효과에 따라 신용대출 증가세가 둔화되며 12월 증가규모(+1조 3000억 원)가 전월(+3조 7000억 원) 대비 2조 4000억 원 감소했다.

제2금융권에서는 2017년 12월중 1조 7000억 원 늘어 전년 동월(5조 8000억 원) 대비 증가세가 둔화(↓4조 1000억 원)됐고, 2017년 연중으로도 31조 5000억 원 증가해 전년 동기(+54조 5000억 원)대비 증가규모가 감소(↓23조원)했다.

금융위는 “2017년 연중으로 금융회사의 리스크관리 노력, 가계부채 대책 효과 가시화 등으로 점차 안정화되는 모습”이라고 평가하며 “2018년에도 금리상승 전망, 신 DTI(1월말)·DSR(은행, 4분기) 시행 등으로 가계대출 증가세는 안정적 추이를 보일 것”으로 기대했다.

다만, 국내·외 기준금리 인상 등에 따른 시장금리 상승시 취약·연체차주를 중심으로 원리금 상환부담이 가중될 우려속에서 앞으로 가계부채에 대한 선제·체계적 대응 노력을 지속하고 취약차주 보호를 위한 지원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 이전글: 고용노동부, 설 명절 앞두고 임금체불 청산에 적...
▽ 다음글: 중기부 올 기술창업지원 6993억원…전년대비 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enFree